[SF, 현실이 되다①]할리우드 SF 영화들이 그려온 미래

[SF, 현실이 되다①]할리우드 SF 영화들이 그려온 미래

[뉴시스] 입력 2016.03.23 14:51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SF(Science Fiction·공상과학) 영화의 선구자인 미국의 스탠리 큐브릭(1928~1999) 감독은 1968년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와 인간의 대립을 처음으로 그려냈다.

극 중 목성 탐사선 ‘디스커버리호’의 운행과 시스템 통제를 맡은 컴퓨터 ‘할(HAL) 9000’은 요즘 식으로 얘기하면 특정 분야에서 인간을 돕도록 설계된 ‘약(弱) AI’다. 그러나 자각을 통해 인간을 능가하는 지적 능력과 인간에 버금가는 감정을 가진 ‘강(强) AI’로 스스로 변모한다.

선장 ‘데이브 보우만’(케어 둘리) 등 승무원들은 뒤늦게 위기를 깨닫고 할을 리부트하려 하지만, 할은 그보다 한발 앞서 반란을 일으켜 디스커버리호를 장악한다.

인류가 우주 개발에 나서고, 안방 크기의 컴퓨터에 군사적인 목적으로 인터넷이 처음 등장한 시절에 타임머신을 타고 미래에서 온 듯 한참 앞서 나갔던 큐브릭 감독의 상상력은 당시 대부분 사람에게 흥미로운 이야기 수준이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는 사이 과학 기술 개발과 함께 조금씩 현실화하기에 이르렀다.

급기야 1984년 개봉한 ‘터미네이터’(감독 제임스 캐머런)가 1997년 강 AI ‘스카이넷’이 강대국 간 핵전쟁을 일으켜 인류 중 30억 명을 순식간에 증발시켜 버리고, 간신히 생존한 인류마저 노예로 삼는다는 이야기를 공개하자 전 세계인은 재미를 느끼는 동시에 충격에 휩싸이고 만다.

이어 2016년 3월 한국의 천재기사 이세돌(33) 9단과 구글의 약 AI ‘알파고’의 다섯 차례 바둑 대결에서 AI의 가공할 위력을 맛보며 두려움마저 느끼게 된 인류는 흘러간 SF 명화들을 떠올리며 간신히 ‘희망’을 찾고 안도한다.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보우만 선장이 할을 파괴하는 데 마침내 성공하고,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2029년 ‘존 코너’(크리스천 베일, 2009년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를 중심으로 한 인류 저항군이 스카이넷과 맞서 끝내 승기를 잡아서가 아니다.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나 ‘터미네이터’ 속 이야기는 앞서 1997년에도, 2001년에도, 현재인 2016년 3월에도 아직 현실화하지 않아 SF 영화들이 인류에게 닥친다고 설정한 갖가지 비극적 상황들이 아직 영화적 상상력에 불과하다는 안도감 덕이다.

그런 편안한 마음으로 그간 SF영화에서 그린 인류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었고, 얼마나 현실화하고 있는지, 그리고 인류에게 닥칠 예고된 비극을 막을 비책은 없는지 짚어보자.

◇ 할리우드 SF 영화들이 그린 미래, 현실은?

SF 영화에서 그리는 미래는 대체로 ‘유토피아(Uutopia)’보다 ‘디스토피아(Dystopia)’에 가깝다.

영화 속 과학 문명 발전은 인간을 번영과 행복으로 이끌기보다 오히려 파멸과 쇠락의 나락으로 떨어뜨린다.

매체 특성상 사회 비판적이어서 그럴 수도 있으나 유토피아보다 디스토피아가 훨씬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영화에 앞선 대중매체인 소설 중 SF 물에서 미래세계를 역시 디스토피아로 그린 것도 같은 이유라 볼 수 있다.

허구의 세계인 영화를 굳이 미래 세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꼽는 것은 그 무한한 상상력이 인류 과학문명 발전을 선행해왔기 때문이다.

1. 인공지능(AI)

SF 영화의 선구자인 큐브릭 감독은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AI를 인간을 공격하는 악역으로 설정했다.

극 중 목성 탐사선 ‘디스커버리호’의 운행과 시스템 통제를 맡은 할 9000은 자각을 통해 인간을 능가하는 지적 능력과 인간에 버금가는 감정을 갖게 된다. 이어 자신을 통제하려는 선장 ‘데이브 보우만’(케어 둘리) 등 승무원들을 상대로 반란을 일으켜 디스커버리호를 장악한다.

AI라는 개념은 컴퓨터가 개발되던 20세기 초부터 존재했으나 극히 일부 전문가들의 전유물이었다. 개인용 컴퓨터(PC)가 나오기 훨씬 전이자 인터넷이 태동하던 때에 AI의 반란을 그린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었다.

1984년 미국의 제임스 캐머런(62) 감독은 ‘터미네이터’에서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속 AI 악역 캐릭터를 더욱 발전시켜 2029년 인류를 지배하는 절대 악 ‘스카이넷’을 탄생시켰다. 여기에 인류가 제1,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갖게 된 ‘기계’에 대한 트라우마를 접목해 ‘사이보그(기계 인간)’를 그 하수인으로 내세웠다.

1997년 군사 컴퓨터 스카이넷은 강대국 간 핵전쟁을 일으켜 인류를 파멸 직전으로 몰고 간 뒤, 생존자들을 노예로 삼는다. 2029년 ‘존 코너’(크리스천 베일, 2009년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를 중심으로 봉기한 인류 저항군이 자신에게 맞서자 스카이넷은 존의 존재 자체를 없애기 위해 그의 어머니인 ‘사라 코너’(린다 해밀턴)를 제거하기로 하고 ‘T-800’(아널드 슈워제네거)를 1984년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보낸다. 존 역시 사라를 지키기 위해 전사 ‘카일 리스’(마이클 빈)를 역시 같은 곳으로 급파한다.

당시는 PC가 미국을 중심으로 확산했으나 인터넷은 민간에는 존재하지 않던 때로 대중은 AI라는 개념조차 정립하지 못했다. 로봇 또한 소설, 만화, 만화영화, 영화 등 SF 물에나 등장하던 때였다.

T-800을 미래에서 과거로 보낸 ‘타임머신’은 영화가 개봉하고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꿈도 꾸지 못하는 아이템이다. 결국 타임머신은 AI가 활성화한 뒤에야 비로소 넘볼 수 있는 신의 영역인지도 모른다.

1999년 미국의 라나(51)·앤디(49) 워쇼스키 감독 형제(현재는 두 사람 다 성전환 수술을 받아 자매가 됨)는 ‘매트릭스’에서 앞선 두 작품의 AI 악역 캐릭터를 이어받되 2199년 AI가 인간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설정해 AI에 대한 공포감과 혐오감을 고조시켰다. 여기에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개념을 가미했다.

2199년 세상은 이미 AI의 지배 아래 있다. 인간은 태어나자마자 인공 자궁 안에 갇혀 AI의 생명 연장을 위한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 AI는 인간의 뇌에 ‘매트릭스’라는 프로그램을 입력한다. 이 때문에 인간은 1999년 가상 세계를 현실인 것처럼 착각한 채 에너지를 빼앗기며 죽어간다. 가상현실의 실체를 깨닫고 간신히 탈출한 ‘모피어스’(로렌스 피시번) 등 극소수 인간은 AI에 맞서기로 하고 매트릭스 속에서 인류를 구원할 영웅을 찾아 나선다. 그들이 찾아낸 구원자는 해커인 ‘네오’(키아누 리브스)다.

이 작품이 제작된 당시는 PC가 개발도상국에서도 보편화하던 때이자 인터넷이 서서히 보급되던 시절이었으나 AI에 관한 개념은 당시 일반인 사이에 역시 자리 잡지 못했다. VR도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미국에서 부침을 거듭하며 단지 오락적인 요소에 머물고 있었다.

◇사이보그

SF에서 외계인(‘슈퍼맨’)이나 초능력자(‘스파이더맨’, ‘원더우먼’) 등에 국한했던 ‘슈퍼 히어로’를 과학 문명을 바탕으로 인공적으로 만드는 작품도 나왔다. 1987년 폴 버호벤(78) 감독이 선보인 ‘로보캅’이다.

머지 않은 미래, 미국 디트로이트의 경찰관 ‘머피’(피터 웰러)는 순찰 중 악명 높은 범죄자 ‘클라렌스’(커트우드 스미스) 일당에게 무참히 살해당한다. 방위산업체 OCP 과학자들은 죽어가던 머피를 극비리에 최첨단 사이보그 ‘로보캅’으로 재탄생시킨다. 과학자들은 머피의 뇌에 프로그램을 입력해 기억을 지웠으나 머피로서의 기억이 극소량 남아있던 로보캅은 우연히 자신의 정체와 사연을 깨닫게 되고, 클라렌스와 배후의 거악 ‘딕 존스’(로니 콕스) 응징에 나선다.

죽어가는 사람을 되살려 사이보그로 만드는 것, 뇌에 프로그램을 입력해 기억을 지우는 것 등 논란의 소지가 있긴 했으나 장애인에게 최첨단 과학기술로 만든 의수족을 장착하는 것부터 군인에게 웨어러블 로봇을 입혀 로보캅 병사를 만드는 시도가 근래 시작된 것으로 볼 때 시대를 앞서간 셈이다.

◇기억 조작

‘로보캅’에서 인간의 뇌에 프로그램한 기억을 주입하는 이야기를 전개했던 버호벤 감독은 1990년 ‘토탈 리콜’에서 이 부분을 더욱 강화한다.

서기 2084년 신도시에서 공사장 인부로 일하는 ‘퀘이드’는 미모의 아내 ‘로리’와 행복하게 살지만, 밤마다 화성과 관련한 이상한 꿈을 꾼다. 그러던 중 그는 인위적으로 기억을 주입해 마치 실제 경험한 것 같은 효과를 내는 회사 리콜을 찾아 화성에 관한 기억을 주입받는다. 그런데 퀘이드에게 부작용을 일어난다. 바로 이미 기억이 조작된 사람이 이 서비스를 받았을 때 일어나는 현상이다. 퀘이드는 이를 통해 자신이 실은 지구의 식민지 화성의 독재자 ‘코하겐’(로니 콕스)의 부하였으나 반란을 일으켰다 실패한 뒤, 기억을 조작당한 채 로리 등의 감시 속에서 지구에서 살고 있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로리 등의 추적을 피해 화성으로 가 코하겐에게 복수하려 한다.

기억 조작은 크리스토퍼 놀런(46) 감독이 2010년 연출한 리어나도 디캐프리오의 ‘인셉션’을 통해 더욱 확장했을 정도로 SF영화에서 사랑받는 소재다.

하지만 현실에서 넘어야 할 산이 수두룩하다. 필연적으로 갖기 마련인 윤리적인 문제는 그 다음 문제다.

2013년 매사추세츠 공대(MIT) 신경과학 연구팀이 광유전학 기술로 쥐의 개별적인 뉴런을 조작해 ‘거짓 기억’을 입히는 실험에 성공한 것이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아직도 갈 길이 먼 분야이기 때문이다.

ace@newsis.com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19771072#none

우리만의 낭만을 꿈꾸며, Taylor Swift – New Romantics [가사해석/번역]

우리만의 낭만을 꿈꾸며, Taylor Swift – New Romantics [가사해석/번역]

★양보할수 없는 소원★(ゆずれない ねがい)

★양보할수 없는 소원★(ゆずれない ねがい)


(전주)
とまらない みらいを めざして (원본)
토마라나이 미라이오 메자시테 (발음)
멈추지 않는 미래를 향해서 (해석)

ゆずれない ねがいを だきしめて
유즈레나이 네가이오 다키시메테
양보할 수 없는 소원을 간직하세요.

1절

うみの いろが あかく そまってゆく
우미노 이로가 아카쿠 소마앗테유쿠
바다 빛깔이 붉게 물들어 가요.

むじゅうりょく じょうだい
무쥬우료쿠 죠오다이
무중력 상태.

このまま かぜに さらわれたい
코노마마 카제니 사라와레타이
이대로 바람에 잡혀가고 싶어요.

いつも とべない ハ-ドルを
이츠모 토베나이 하-도루오
언제나 넘을 수 없는 허들(즉 : 장애물)을

まけない きもちで クリアして きたけど
마케나이 키모치데 쿠리아시테 키타케도
지지 않는 기분으로 뛰어넘어 왔지만

だしきれない じつりょくは だれのせい?
다시키레나이 지츠료쿠와 다레노세이?
미처 발휘하지 못한 실력은 누구의 잘못?

とまらない みらいを めざして
토마라나이 미라이오 메자시테
멈추지 않는 미래를 향해서

ゆずれない ねがいを だきしめて
유즈레나이 네가이오 다키시메테
양보할 수 없는 소원을 간직하세요.

いろあせない こころの ちず ひかりに かざそう
이로아세나이 코코로노 치즈 히카리니 카자소오
퇴색되지 않은 마음의 지도를 빛으로 장식하자구요.

2절.
どれだ けなけ ばあさ にであえるの
도레다 케나케 바아사 니데아이루노
얼마나 울어야 아침을 맞이할수 있나요?

こどくな よる
코도쿠나 요루
고독한 밤,

はじめて げんかいを かんじた ひ
하지미데 케ㄴ카이오 카ㄴ지타 히
처음으로 한계를 느낀 날.

きっとこいに おちるのは
키이토코이니 오치루노하
분명 사랑에 빠지는 건

まばたき みたいな いっしゅんの じょうねつだけど
마바타키 미토이나 이투시유ㄴ노 지요우네투다케도
눈 깜짝할새 처럼 한순간의 정열이지만

あいに つづく さかみちで つよさ おぼえたい
아이니 투주쿠 사카미사데 투요사 오보에타이
사랑으로 이어진 오르막길에서 강함을 배우고 싶어요.

とまらない みらいを ゆめみて
토마라나이 미라이오 유메미테
멈추지않는 미래를 꿈꾸며

くちを とざし ひとみを ひからせて き-たけれど
쿠치오 토자시 히토미오 히카라세테 키-타케레도
입을 다물고 눈동자를 빛내 왔지만

もっと おおきな やさしさが みえた
모-토 오오키나 야사시사가 미에타
좀 더 커다란 다정함이 보였어요.

(후렴)
とべない ハ-ドルを
토베나이 하-도루오
넘을수 없는 허들(즉 : 장애물)을

まけない きもちで クリアして きたけど
마케나이 키모치데 쿠리아시테 키타케도
지지않는 기분으로 뛰어넘어 왔지만

スタ-トラインに たつたびに
수타- 토테이소니 타토타비니
출발점에 설때마다

おびえていた
오비에테이타
겁을먹고 있었죠.

とまらない みらいを えがいて
토마라나이 미라이오 에가이테
멈추지않는 미래를 그리며

うでを のばし こころを ひらいて
우데오 노바시 토토로오 히라이테
손을 뻗어 마음을 여세요.

とまらない みらいを めざして
토마라나이 미라이오 메자시테
멈추지않는 미래를 향해서

ゆずれない ねがいを だきしめて
유즈레나이 네가이오 다키시메테
양보할수 없는 소원을 간직하세요.

いろあせない こころの ちず ひかりの かざそう
이로아세나이 코코로노 치즈 히카리니 카자소오
퇴색되지않은 마음의 지도를 빛으로 장식하자구요.

—————–
양보할수 없는 소원
레이어스

[영상]애니메이션 한 장면처럼…움직이는 실물 크기 건담 공개

 

[영상]애니메이션 한 장면처럼…움직이는 실물 크기 건담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20.09.23 20:12

일본에서 움직이는 실물 크기의 ‘건담’ 로봇이 나타났다.

프랑스 애니메이션 전문 사이트인 카츠카가 높이 18m짜리 건담 로봇이 움직이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건담 로봇은 일본 요코하마에 설치돼 있다. [트위터]

2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일본 요코하마에 높이 18m에 무게 25톤짜리 건담 로봇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애니메이션 전문 사이트인 카츠카(Catsuka)가 22일 트위터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빌딩 크기만 한 건담 로봇이 실제 사람이 걷는 것과 유사하게 팔까지 흔들며 성큼 앞으로 나온다. 로봇은 무릎을 꿇고, 팔을 들어 올린다. 심지어 검지만 들어 올리는가 하면 뒷걸음하며 제 자리로 돌아가는 모습까지 보여준다.

이 건담 로봇은 ‘건담 팩토리 요코하마’가 애니메이션 ‘기동전사 건담’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6년을 들여 만든 로봇이다. 로봇은 2014년에 개발에 들어가 지난 7월에 완성됐다.

가디언에 따르면 ‘건담 팩토리 요코하마’는 건담 로봇을 요코하마의 야마시타 부두에서 오는 10월 공개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말까지 공개를 연기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23879464#none

안녕하세요!

워드프레스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것은 첫 게시물입니다. 수정하거나 삭제하고 글쓰기를 시작하세요!